F.C.L.S.E (First Come Low Share Expenses) 방식이란?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7-08-31 12:24
조회
48
 

F.C.L.S.E (First Come Low Share Expenses) 방식이란?


선착순 분양의 저비용 방식으로,


먼저 분양 받는 사람이 더 적은 비용으로 분양받는 방식입니다. (First come, Low cost)


첫 번째 고객은 1만 원, 두 번째 고객은 2만 원,


N 번째 고객은 N만 원으로 키워드샵을 분양받게 됩니다.


"1960년대의 황무지인 강남 지역"을 떠올려봅시다.


1960년대의 강남 지역 땅은 낮은 가격으로 살 수 있었습니다.


한편, "현재의 강남 지역" 땅을 구매한다면?


이미 수요 · 공급 법칙으로 인해 가치가 증대된 땅을 사려면


그 당시와 비교할 수 없이 높은 비용을 지불해야 합니다.


기존에 땅을 구매한 땅주인들은 과거 값싼 비용을 지불하고


증대된 가치를 공유하게 되었습니다.


이처럼 초기 진입자는 낮은 가격으로  땅을 구매하고  구매자가 늘면서 새로운 참여자들과 함께


 증대된 가치를 함께 누리는 방식이 바로


F.C.L.S.E (First Come Low Share Expenses) 방식입니다.


왜 F.C.L.S.E (First Come Low Share Expenses) 방식인가?



1. 동반성장을 지향.


일종의 공유 경제 플랫폼으로서


아직 개척되지 않은 미지의 사이버 공간을


Keyword Shop 주인들과 함께 개척하고,


그 가치를 공유합니다.


참여자 한 명, 한 명의 노력을 통해 함께 발전하고


시장이 활성화 될수록 그 가치는 증대됩니다.


먼저 Shop을 분양 받은 참여자가  리스크가 크지만 더 적은 비용으로 Shop을 열고,


독자 창업 시 드는 비용과 Risk를 공유 분산하여 최소의 비용으로


창업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2. 공유 경제를 통한 비용절감을 추구.


한 명의 창업자가 인터넷 사업을 하려면 드는 비용은…


1. 사이트 구축 비용


2. 시스템 구축·유지·보수 비용


3. 사무실 운영 비용


4. 직원 운용 비용


5. 영업 및 홍보 마케팅 비용


등…


대략적으로 추산해보면, 약 1억 원 이상의 비용이 발생합니다.


이러한 비용을 최소한으로 줄이기 위해


공유 경제적 노력을 하여


창업 위험부담을 최소화하고


창업 목표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수많은 시스템과 마켓사이즈를 공유하는 공유 플랫폼


CcoolUP은...


여러분의 창업을 돕고


여러분의 부담을 줄이고


여러분과 함께 성장합니다.

전체 0